GDP 대비 부채 비율

GDP 대비 부채 비율은 무엇입니까?

GDP 대비 부채 비율은 국가의 공공 부채를 국내 총생산(GDP)과 비교하는 지표입니다. 한 국가가 빚진 것과 생산한 것을 비교함으로써 GDP 대비 부채 비율은 특정 국가의 부채 상환 능력을 확실하게 나타냅니다.종종 백분율로 표시되는 이 비율은 GDP가 부채 상환에만 전념하는 경우 부채 상환에 필요한 년수로 해석될 수도 있습니다.

주요 내용

  • GDP 대비 부채 비율은 국내총생산(GDP)에 대한 국가의 공공부채 비율입니다.
  • GDP 대비 부채 비율은 GDP를 상환에 사용할 경우 부채를 상환하는 데 걸리는 연수로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 GDP 대비 부채 비율이 높을수록 국가가 부채를 상환할 가능성이 낮아지고 채무 불이행 위험이 높아져 국내 및 국제 시장에서 금융 공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1:08

GDP 대비 부채 비율

GDP 대비 부채 비율 공식 및 계산

GDP 대비 부채 비율은 다음 공식으로 계산됩니다.

부채GDP = TotalDebtofCountry 총GDPofCountry begin{aligned} &text{GDP 대비 부채} = frac{ text{국가의 총 부채} }{ text{국가의 총 GDP} } end{aligned} 부채GDP=총GDPofCountryTotalDebtofCountry

재융자 없이, 경제 성장을 저해하지 않고 부채에 대한 이자를 계속 지불할 수 있는 국가는 일반적으로 안정적인 것으로 간주됩니다.GDP 대비 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는 일반적으로 외부 대출 기관에 빚진 잔액인 외부 부채(“공공 부채”라고도 함)를 상환하는 데 어려움을 겪습니다.이러한 시나리오에서 채권자는 대출 시 더 높은 이자율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엄청나게 높은 GDP 대비 부채 비율은 채권자들이 돈을 빌려주는 것을 억제할 수 있습니다.

GDP 대비 부채 비율이 알려줄 수 있는 것

한 국가가 채무 불이행을 하면 종종 국내 및 국제 시장에서 금융 공황을 촉발합니다.일반적으로 국가의 GDP 대비 부채 비율이 높을수록 채무 불이행 위험이 높아집니다.

정부는 GDP 대비 부채 비율을 낮추기 위해 노력하지만 전시나 경기 침체와 같은 불안한 기간에는 달성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이러한 어려운 환경에서 정부는 성장을 촉진하고 총수요를 늘리기 위해 차입을 늘리는 경향이 있습니다.이 거시경제 전략은 케인즈 경제학에 기인한다.

현대 통화 이론(MMT)을 고수하는 경제학자들은 자신의 화폐를 발행할 수 있는 주권 국가가 부채 상환을 위해 더 많은 법정 화폐를 생산할 수 있기 때문에 결코 파산할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그러나 이 규칙은 유로 발행을 위해 유럽중앙은행(ECB)에 의존해야 하는 유럽연합(EU) 국가와 같이 통화 정책을 통제하지 않는 국가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좋은 대GDP 대비 부채 비율

세계은행(World Bank)의 연구에 따르면 GDP 대비 부채 비율이 장기간 77%를 초과하는 국가에서는 경제 성장이 크게 둔화됩니다.지적하자면, 이 수준을 초과하는 부채의 1% 포인트는 국가 경제 성장에 0.017% 포인트의 비용이 듭니다.이 현상은 매년 64%를 초과하는 부채 비율이 추가될 때마다 성장이 0.02% 느려지는 신흥 시장에서 더욱 두드러집니다.

124.7%

2022년 1분기 미국의 GDP 대비 부채는 2008년 초 수준의 거의 두 배이지만 2020년 2분기의 최고치인 135.9%보다는 낮아졌습니다.

미국은 2009년 1분기부터 GDP 대비 부채 비율이 77%를 넘어섰습니다.이 수치를 감안할 때 미국의 GDP 대비 부채 비율은 1946년 2차 세계 대전이 끝날 때 이전에 106%였습니다.

부채 수준은 1970년대에 31%에서 40% 사이에서 정체되기 전에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최고점에서 점차 떨어졌습니다.비율은 1980년 이후 꾸준히 상승했으며 2007년 서브프라임 주택 위기와 그에 따른 금융 붕괴 이후 급격히 상승했습니다.

하버드 경제학자 카르멘 라인하트(Carmen Reinhart)와 케네스 로고프(Kenneth Rogoff)가 수행한 "부채 시대의 성장(Growth in a Time of Debt)"이라는 제목의 획기적인 2010년 연구는 GDP 대비 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에 대한 우울한 그림을 그렸습니다.그러나 연구에 대한 2013년 검토에서는 코딩 오류와 데이터의 선택적 제외가 확인되어 Reinhart와 Rogoff가 잘못된 결론을 내렸습니다.

특별 고려 사항

미국 정부는 미국 발행을 통해 부채를 조달합니다.시장에서 가장 안전한 채권으로 널리 간주되는 국채.미국 10대 주식 보유 국가 및 지역국고(2022년 5월 기준)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일본: 1조 2100억 달러
  2. 중국: 9,810억 달러
  3. 영국: 6,340억 달러
  4. 스위스: 2,940억 달러
  5. 케이맨 제도: 2,930억 달러
  6. 룩셈부르크: 2,920억 달러
  7. 아일랜드: 2,890억 달러
  8. 벨기에: 2,680억 달러
  9. 프랑스: 2,440억 달러
  10. 브라질: 2,330억 달러
  11. 대만: 2,310억 달러

GDP 대비 부채 비율의 주요 위험은 무엇입니까?

GDP 대비 부채 비율이 높으면 국가의 채무 불이행 위험이 증가한다는 주요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국가 기본값은 전 세계적으로 재정적 영향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현대 통화 이론(MMT)은 국가 부채를 어떻게 봅니까?

현대 통화 이론(MMT)은 주권 국가가 필요한 만큼 인쇄할 수 있기 때문에 지출을 위해 세금이나 차입에 의존할 필요가 없다고 제안합니다.일반가구와 같이 예산에 제약이 없기 때문에 국가부채 증가에 대한 우려로 정책을 결정하지 않는다.

GDP 대비 부채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어디입니까?


2020년 현재 IMF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국가 중 베네수엘라는 GDP 대비 일반 정부 부채 비율이 304%로 가장 높습니다.다음은 일본으로 254%를 기록했습니다.미국은 GDP 대비 부채 비율이 134%로 6위였습니다.